동구복싱팀 24년 만에 전국대회 ‘금빛’ 부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1/04/16 [14:51]

동구복싱팀 24년 만에 전국대회 ‘금빛’ 부활

화순투데이 | 입력 : 2021/04/16 [14:51]

대한복싱협회장배 금메달 1, 동메달 2개 획득

 

  © 화순투데이


24
년 만에 재결성된 광주 동구(청장 임택) 복싱팀이 첫 출전한 전국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동구복싱팀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충남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31회 대한복싱협회장배 전국복싱대회에서 올해 새로 합류한 56kg급 이행석(23)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재창단 시작부터 함께한 69kg급 이동진(29), 64kg급 한영훈(24) 선수는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52kg급 최현태(26) 선수는 아쉽지만 8강에 그쳤다. 지난해 1월 팀 창단 후 첫 입상 성적이다.

 

동구복싱팀은 1996년 해체됐으나 민선 7기 들어 직장운동경기부 재건과 국내 권투 부흥을 약속하며 복싱부를 재창단했다.

 

이들은 평소 이르면 오전 630분부터 용산체육공원에서 로드워크를 시작으로 오전엔 체력운동, 오후엔 실전 위주의 스파링 그리고 야간에는 웨이트와 개인 훈련 등의 강행군을 소화하며 명가 재건을 위해 지난 1년간 담금질을 해왔다.

 

그러나 동구복싱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각종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공식 무대에서 이름을 알릴 기회를 좀처럼 얻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했으나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이번 대회에서 값진 승리를 거두며 새 역사를 썼다.

 

임택 동구청장은 과거 광주복싱은 올림픽 등에서 국민과 시민들에게 큰 기쁨을 줬고, 그 중심에 동구복싱선수단이 있었다면서 이번 수상이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광주시민과 동구민에게 기쁜 소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경찰대, 처음으로 편입학 시행…내년 10월 초 원서 접수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