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명 역대 최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4/13 [09:23]

고용노동부,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명 역대 최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4/13 [09:23]
▲     ©뉴스포커스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가 역대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12일 발표한 3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75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기존 역대 최대 기록인 작년 7월의 73만1천명을 뛰어넘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천790억원이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기록인 작년 7월의 1조1천885억원에 가까운 규모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4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7천명(4.5%) 감소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수를 기준으로 한 고용 지표는 대체로 개선됐다.

 

그러나 이는 경기 회복보다는 코로나19 사태의 고용 충격이 작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지표에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로 분석된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407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2만2천명(2.3%) 증가했다.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는 올해 1월만 해도 코로나19 3차 유행의 여파로 16만9천명 증가에 그쳤지만, 2월부터 그 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를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6만6천명(2.8%) 늘었다.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보건·복지업 가입자는 11만명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업(5만1천명), 출판·통신·정보업(4만3천명), 교육서비스업(3만9천명), 공공행정(3만8천명) 등도 가입자 증가 폭이 컸다.

 

코로나19 3차 유행의 타격을 받은 숙박·음식업(-3만5천명)은 감소 폭을 축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만명 증가해 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40대, 50대, 60세 이상 가입자도 증가했다. 30대(-2만7천명)는 마이너스에 머물렀지만, 감소 폭은 줄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상생/포토/복지
동구,푸른길공원서 ‘여성특화 플리마켓’ 상설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