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환자들에 치유희망 시 들려주다

한국문학예술협회 ‘시낭송 콘서트,아름다운 시어들에 감동·위안” 호응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2/01 [15:11]

화순전남대병원 환자들에 치유희망 시 들려주다

한국문학예술협회 ‘시낭송 콘서트,아름다운 시어들에 감동·위안” 호응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2/01 [15:11]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이 최근 환자와 보호자들의 힐링을 위한 시낭송 콘서트를 열어 큰 호응을 받았다.

 

▲     © 화순투데이


병원내 1층 로비에서 열린 이 콘서트에는 ()한국문학예술협회(이사장 김현서) 회원 20여명이 출연, 치유희망과 위로를 담은 시와 노래를 들려줬다.

 

희망가’ ‘흔들리며 피는 꽃’ ‘당신과 나의 한해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등의 시낭송과 걱정말아요 그대’ ‘나는 행복한 사람등의 노래가 우쿨렐레·통기타 반주와 어우러져 잔잔한 감동을 줬다.

 

특히 소아마비로 휠체어에 앉아 나태주 시인의 선물이라는 시를 들려준 이빛나니(62)씨의 낭송땐 관객들의 눈시울이 촉촉해지기도 했다.

 

하늘 아래 내가 받은 가장 큰 선물은 오늘입니다. 오늘 받은 선물 가운데서도 가장 아름다운 선물은 당신입니다.” 시낭송을 마치고 휠체어를 밀며 퇴장하는 이씨에게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공연을 감상한 유방암 환자 박모(57)씨는 아름다운 시어들이 주는 울림에 때론 가슴이 먹먹해지고, 한편으론 격려도 됐다. 투병으로 힘들고 괴로운 마음에 큰 위안이 됐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국문학예술협회는 지난 2016시문화연대로 출범, 올해 명칭이 변경됐다. 창립 이래 50여명의 회원들이 복지센터나 병원· 지역축제장 등을 방문, 재능기부공연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춘양면, 합동 세배 행사로 따뜻한 새해 맞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