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쌓은 광주읍성 제5의 문 ‘빛의 읍성’ 개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4/06/03 [15:00]

빛으로 쌓은 광주읍성 제5의 문 ‘빛의 읍성’ 개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4/06/03 [15:00]

4일 개관식서 관객 몰입형 연극 선봬도심 야간관광 총력

 

  © 화순투데이



광주 동구
(청장 임택)는 일제 강점기에 소멸된 광주읍성의 역사를 빛으로 펼쳐내는 광주읍성 제5의 문 빛의 읍성4일 정식 개관식을 갖고, 광주 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빛의 읍성은 원도심이 보유한 역사자원인 광주읍성을 문화예술의 을 활용하여 미디어아트로 구현한 공간이다. 야간관광 구축 사업인 빛의 로드 도심 야간관광 활성화 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 기획됐으며 총사업비 45억 원(국비 20·시비 10·구비 15)을 들여 조성한 체험형 조형물이다.

 

4일 오후 730분 개최하는 빛의 읍성개관식에는 임택 구청장을 비롯한 주민, 내외빈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객 몰입형(Immersive·이머시브) 연극으로 구성해 연극 배우들이 관객과 함께 과거와 미래의 공간이 만나는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빛의 읍성조형물은 총길이 94.4m, 최대 높이 7.29m, 최대 폭 5.9m 규모다. 조형물 상부는 5의 문’, ‘빛의 성벽’, ‘답성 브리지’, ‘성돌 구름으로 구성됐다.

 

총괄 기획자인 윤동식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의 기획에 따라 관람자의 위치와 빛의 변화에 따라 반사와 투사로 이미지를 달리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경계가 아닌 과거와 현재를 잇고, 사람과 사람을 이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도가 담겨 있다.

 

조형물 외벽 일부 구간에는 투명 LED 판넬로 제작된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광주읍성의 역사를 주제로 광주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인 이이남 작가를 비롯한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3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광주 시민정신과 민주주의의 이미지를 작품화한 홍성담 화백의 빛의 행진을 오마주한 영상에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체험도 준비돼 있다. ‘빛의 읍성상부를 거닐면서 수목 반딧불 조명 연출과 바닥 인피니티 거울, 성돌구름 등 빛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인증샷을 즐겨하는 MZ세대들의 취향에 맞춰 빛의 읍성포토존도 마련했다. 전면부에 위치한 작은 연못은 물결에 조형물과 영상이 비쳐 그 형상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으며, 중앙에는 징검다리가 놓여있어 관람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기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과거 서원문(광주읍성 동문) 앞에 서서 풍수해로부터 광주를 지키는 수호신 역할을 해주던 석장승의 모형을 복원·설치해 관람객들에게 그 의미를 전달하고 광주읍성의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광주의 원도심인 동구가 보유하고 있는 역사·문화자원인 광주읍성의 기억을 으로 재탄생시킨 빛의 읍성을 통해 동구 야간관광 희망의 가치를 담아냈다면서 이를 계기로 향후 빛의 뮤지엄빛의 거리’, ‘빛의 마당등 단계별로 관련 사업을 추진해 차별화된 문화와 예술을 기반으로 하는 도심 야간관광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화순군-지역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추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