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이래서 공연 강행했나…"선수금만 126억"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8 [11:12]

김호중, 이래서 공연 강행했나…"선수금만 126억"

장서연 | 입력 : 2024/05/28 [11:12]

                                   사진=연합뉴스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영장실질 심사 전날까지 공연을 강행한 이유가 '선수금'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매출은 약 188억 원으로, 전년(256억 원) 대비 68억 원가량 줄었다.

현금성 자산은 2022년 말 94억 2148만 원이었으나, 1년 만에 16억 2066만 원으로 줄었다. 소속사는 글로벌 팬덤 플랫폼 스타플래닛을 운영하는 스튜디오엠앤씨에 60억 원을 투자, 김호중은 해당 플랫폼에서 진행한 트로트 부문 스타 차트에서 지난해 3월부터 9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공연 등으로 벌어들일 수익을 미리 받아둔 것으로 보이는 '선수금'은 약 126억 원에 달했다. 공연이 취소되면 모두 부채가 되는 금액이다.

업계 등 일각에서는 김호중 소속사가 선수금이 쌓여있는 탓에 공연을 강행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지난 18일 음주운전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김호중은 창원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다. 23일에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공연도 강행, 24일 공연도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법원이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한편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 협의 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운전자 바꿔치기와 음주운전 의혹을 받던 지난 18일 창원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다. 23일 열린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공연도 강행했다. 24일 공연도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법원이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무대에 서지 못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임직원은 모두 퇴사하고 대표이사는 변경한 뒤 소속 아티스트는 계약을 종료할 계획"이란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의 폐업 수순이다. 이 소속사에는 그룹 티에이앤(TAN), 배우 김광규, 손호준, 김승현, 코미디언 허경환, 김원효, 홍록기,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 야구선수 출신 봉중근, 셰프 정호영 등이 소속돼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화순군-지역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추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