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초, 푸른 하늘 아래 펼쳐진 아름드리 체육대회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4/05/13 [14:14]

화순초, 푸른 하늘 아래 펼쳐진 아름드리 체육대회

화순투데이 | 입력 : 2024/05/13 [14:14]

화순초, 푸른 하늘 아래 펼쳐진 아름드리 체육대회

- 학부모, 지역민 등이 함께 참여한 지역 축제의 장-

  © 화순투데이

화순초등학교(교장 윤영섭)는 학교 특색교육인 화순 아름드리 새싹 교육 중 건강 새싹 활동의 일환으로 510() 화순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본교 학생과 가족, 교직원, 지역민 등 1,000여 명이 함께 즐기는 화순초등학교 아름드리 체육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체육대회는 화순교육 가족이 함께 자리한 가운데 개회 선언과 국민체조를 시작으로 활기차고 열띤 응원이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다.

 

대회는 학년별 경기(피라미드 쌓기, 낙하산 릴레이, 저울 농구, 위로 아래로, 태풍의 눈 등), 학년군별 경기(협동 공 옮기기, 공룡알 굴리기 등), 학급 대표와 학부모가 참여한 청홍 계주 경기까지 다양한 종목으로 구성되었다. 지난해까지 학년 또는 학년군별로 진행되었던 체육대회와 달리 이번 체육대회는 1학년부터 6학년까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참여함으로써 더욱 뜻깊었다.

 

전학년이 어우러지는 이번 체육대회는 화순교육 공동체의 화합과 결속력을 도모하는 시간이 되었다.

 

청팀과 홍팀을 대표하여 학부모들이 참여한 청홍 계주와 51조로 장애물을 넘어 도착 지점으로 뛰는 박진감 넘치는 달리기 경기에 선생님들과 가족들은 큰 응원과 박수를 보냈다. 또한 한 경기가 끝날 때마다 변하는 막상막하의 팀 점수에 체육대회가 끝나는 순간까지 모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 화순투데이

특히 학생들의 청홍 계주 경기에서는 마지막 주자가 도착 지점을 지나는 순간 모든 이가 감탄하며, 승패와 상관없이 서로를 격려해주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교직원들 역시 청팀, 홍팀으로 나뉘어 학생들과 학부모를 응원하며 경기 진행 및 질서 유지에 힘썼고 모든 화순초등학교 교육공동체는 함께 웃으며 건강하고 힘찬 분위기로 체육대회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번 체육대회에 참여한 학생들은 친구들과 경기하는 것도 좋았고 같은 팀 언니, 오빠들을 응원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가족들이 함께하는 체육대회라서 더 행복했다.”, “승부의 결과와 상관 없이 친구들과 최선을 다해 경기에 참여할 수 있어서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체육대회에 함께한 김◌◌ 학부모는 이렇게 학교 행사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좋았다. 학생, 학부모, 지역민, 선생님들이 하나의 교육공동체로서 함께 한다는 결속력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영섭 교장은 학생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참여하고 본인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는 모습이 자랑스럽고 기특하다. 이번 체육대회는 학생들의 신체 활용 능력을 기를 뿐만 아니라 경쟁과 협동을 통해 정서적인 발달까지 도모하는 시간이 되었다. 우리 학교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다방면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자리를 함께 빛내주신 화순초등학교 교육공동체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하였다.

 

 

 

 

화순초, 아침을 여는 아름드리 윈드오케스트라 연주회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교정에 울려 퍼진 감동의 하모니

 

  © 화순투데이



화순초등학교(교장 윤영섭)59() 학교 소운동장에서 아침 등굣길 학생들을 위한 아름드리 윈드오케스트라 연주회를 열었다.

 

이번 공연은 학생들의 등교 시간을 이용하여 30분 가량 진행되었다. 교정에 울려 퍼지는 아름다운 음악 소리는 많은 학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았다. 학생들은 소운동장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에 바쁜 걸음을 멈추고 박자에 맞춰 손뼉을 치며 열띤 환호로 음악을 즐겼다.

 

아름드리 윈드오케스트라의 공연은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부터 캐논변주곡’, ‘스승의 은혜’, ‘어머님 은혜’, BTS‘butter’ 등 다양한 장르의 연주를 보여주었다. 여러 악기의 소리가 어우러진 합주는 등굣길을 아름답게 수놓았으며, 공연을 참관한 학생들은 교실에 들어서는 그 순간까지 즐겁고 행복한 마음을 간직한 채 하루를 시작하였다.

 

이번 공연을 통해 평소에 오케스트라 연주를 감상할 기회가 적었던 학생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 예술을 즐길 수 있었고, 이와 더불어 밝고 희망찬 학교생활을 기원하는 자리가 되었다.

 

  © 화순투데이



이번 버스킹에 참여한 5학년 관악부 김○○ 학생은 친구들과 선생님들 앞에서 연주하는 게 떨렸는데 끝나고 나니 무척 뿌듯하다이번 공연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한 아침을 만들어 줄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연을 관람한 한 학부모는 "관악부 학생들의 열정적인 연주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아침부터 활력을 얻고 간 것 같다. 우리 학교 관악부의 공연은 이번에 처음 보게 되었는데 이렇게 실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알게 되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함께 공연을 관람한 1학년 박○○ 학생은 졸린 눈을 번쩍 뜨게 만들어주는 멋진 공연이었다. 평소 조용했던 아침 등굣길이 관악부 언니, 오빠들 덕분에 활기차고 즐거운 분위기로 바뀌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윤영섭 교장은 관악부 학생들의 꿈과 재능이 많은 이들의 아침 등굣길에 행복을 가져다준 선물같은 시간이었다.”모두가 함께 공연을 즐기고 행복해질 수 있었던 이번 공연처럼 앞으로도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우리 학생들이 행복하게 꿈꾸고, 즐겁게 배우는 교육과정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화순군-지역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추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