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올해 첫 수확한 나주배 ‘원황’ 대미 수출길

첫 수출 물량 70톤, 신화·창초 등 국내육성 품종 수출 앞둬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08/09 [16:06]

나주시, 올해 첫 수확한 나주배 ‘원황’ 대미 수출길

첫 수출 물량 70톤, 신화·창초 등 국내육성 품종 수출 앞둬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08/09 [16:06]

명품 과일 나주 배가 올해 첫 미국 수출 길에 올랐다.

 

  © 화순투데이



전국 최대 배 주산지인 나주시는
10일 나주배원예농업협동조합과 함께 미국으로 수출하는 조생종 배 상차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출 물꼬를 튼 배 품종은 나주에서 가장 먼저 수확하는 원황’(園黃)이다. 원황은 과즙이 풍부하고 새콤한 맛이 조화를 이루어 단맛이 많고 감미가 좋은 국내 육성 품종이다.

 

수출 물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약 70톤으로 올해 수출 목표를 전체 약 2300여톤으로 설정했다원황에 이어 신화’, ‘창조등 국내육성 품종 수출을 앞두고 있다.

 

  © 화순투데이



나주시는
나주배 브랜드 수출포장재’, ‘농산물 수출물류비’, ‘나주배 수출 전문단지 해충 포획기등 농가 지원사업과 나주배 수출 전문단지 육성’, ‘해외 판촉행사 개최등을 통한 수출 판로 다각화에 노력해오고 있다.

  

이날 행사는 부덕동에 위치한 나주배유통센터 수출선과장에서 윤병태 시장, 신정훈 국회의원, 이상만시의회의장,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백상한 농림축산검역본부 광주소장, 지준섭 농협무역 대표이사, 이동희 나주배원예협동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추석이 예년에 비해 빨라 수출 일정이 앞당겨졌음에도 적기 수확과 꼼꼼한 선과 작업에 힘써주신 농가,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작년과 달리 저온, 병충해 피해가 적어 생산량이 45%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내수가격 안정화, 수출 판로 확보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윤병태 나주시장, ‘대한민국 마한문화제’ 막바지 현장 점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