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이상의 음악적 역량” 버스커즈 월드컵 ‘호평’

심사위원들 1박2일 강행군…539팀 중 2차 예선 진출 120팀 가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08/05 [15:05]

“기대 이상의 음악적 역량” 버스커즈 월드컵 ‘호평’

심사위원들 1박2일 강행군…539팀 중 2차 예선 진출 120팀 가려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08/05 [15:05]

  © 화순투데이



광주 동구
(청장 임택)가 충장축제의 글로벌 축제 도약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올해 첫 1회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본선 진출팀이 심사위원들의 호평 속에 25개국 120팀이 확정되면서 오는 10월 최종 우승컵을 누가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억 원의 우승 상금이 걸려있는 만큼 지난 5월부터 진행한 글로벌 오디션은 미국·영국·호주·모로코 등 46개국 5391,603명의 참가자가 몰려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했다. 지난 761차 예선에 통과한 46개국 539팀을 대상으로 한 2차 예선 심사 역시 기대 이상으로 치열했다.

 

지난 2일 광주음악창작소에서 12일 동안 진행된 2차 예선 심사에는 주철환 심사위원장(아주대 교수)을 중심으로 조정선 KBC라디오 PD, 소수옥 DJ, 가수 김원중, 정원영 씨를 비롯해 작곡가 임헌일 씨는 독일 현지에서 ZOOM()으로 참여했다.

 

주철환 심사위원장은 이틀 동안 아침부터 저녁까지 수백여 명의 참가팀의 영상을 보면서 심사하는 내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면서 실력과 음악적 다양성이 기대를 뛰어넘을 뿐만 아니라 버스커즈 in 월드컵 광주가 음악적 다양성을 응축해내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호평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연출자로 알려진 조정선 KBC라디오 PD 역시 “‘버스커즈 in 월드컵 광주가 제대로 정착한다면 광주가 전 세계 뮤지션들의 놀이터가 될 것 같다는 예감을 받았다면서 올해 처음 열리는 경연이지만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가능한 축제가 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또 다른 심사위원들 모두 거리에서 기타를 치고 노래하는 거리 뮤지션이라는 인식을 넘어 참가자들 모두 높은 수준과 음악적 색깔, 퍼포먼스가 다양하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든 것이 침체된 요즘 버스커즈 in 월드컵 광주가 지역 음악축제의 성공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임택 동구청장은 오는 10월 개최하는 19회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의 글로벌 축제 도약을 위해 준비한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참여자들의 영상이 심사위원들은 물론 SNS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불꽃 튀는 경연을 통해 BTS 제이홉, 수지 등 K-팝 스타를 다수 배출한 광주가 K-팝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본선은 오는 107일 환영식을 시작으로 108일부터 16일까지 현장 라이브로 64, 32, 16강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결선은 1017일 최종 선발된 16팀이 5·18민주광장 무대에서 기량을 겨루게 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1억 원, 2등은 상금 3천만 원, 32팀은 상금 각 1천만 원, 44팀은 상금 각 5백만 원, 58팀은 상금 각 3백만 원이 수여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버스커즈 월드컵 누리집(www.buskersworldcup.com)및 광주 동구청 누리집 참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동구,사회적경제 ‘브릿지 데이’ 성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