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래 부르는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광주 공연

19~20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임을 위한 행진곡’ 피날레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08/02 [15:16]

한국 노래 부르는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광주 공연

19~20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임을 위한 행진곡’ 피날레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08/02 [15:16]

  © 화순투데이


우리나라 전통 한복을 입고 정확한 한국어 발음으로 가곡을 부르는 합창단으로 독보적 명성을 얻고 있는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이 오는
819일 광주 무대에 오른다.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오는 819일 오후 730, 820일 오후 3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에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내한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 민요와 가곡을 부르는 외국 프로 합창단으로 1999년 한국인 지휘자 임재식씨가 창단한 이래 스페인과 한국 간 문화 교류와 민간 외교 사절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합창단은 지휘자를 제외한 단원 모두가 스페인 전문 음악가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스페인에서 열리는 각종 국가적 축제, 주요 연주회 등 폭넓은 활동을 통해 스페인과 유럽에서는 유명한 수준 높은 합창단으로 아리랑’, ‘그리운 금강산등 한국 가곡 및 민요 레퍼토리가 80여 곡에 달한다.

 

이번 광주 공연에서는 1부 스페인 가곡, 2부에서는 동구합창단과 한국 민요와 가곡 등 한국인의 정서를 외국인의 화음으로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오월의 추모곡이자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상징적인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한국과 스페인 간 가교역할을 위해 결성된 밀레니엄 합창단의 광주 첫 공연은 우리 민요와 가곡의 우수성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의 언어··음악의 매력에 빠져 23년 동안 한국 노래를 불러온 합창단 공연이 올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줄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동구,사회적경제 ‘브릿지 데이’ 성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