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AI·구제역 발생 '0' 4년 연속 청정유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1/04/06 [15:34]

해남군, AI·구제역 발생 '0' 4년 연속 청정유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1/04/06 [15:34]


전남 해남군이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지난달 28일 자로 종료한 가운데 4년 연속 청정지역 유지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전남지역 9개 시·군에서 20건, 전국적으로 340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가운데 군은 선제적 방역 조치와 축산농가의 협조체계 아래 단 한 건의 AI·구제역도 발생하지 않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특별방역 대책 기간 중 철새도래지 및 농가 통제초소 운영, 철새도래지 내 출입 통제 구간 운영 등 선제적 예방 활동을 펼치는 한편 공동방제단을 활용한 농장 매일 소독과 농림부 지원 살수차·광역방제기·드론을 동원한 가금농장과 철새도래지에 대한 물 샐 틈 없는 차단방역을 실시해 왔다.

다만 잔존바이러스로 인한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전국 방역지역 해제일인 오는 14일까지 취약요인에 대한 강화된 방역 조치는 종전대로 연장 운영할 계획이다.

강화된 방역 조치는 축산차량·종사자 철새 도래지 출입 금지, 축산차량 농장·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 알차량의 농장 진입 금지, 가금 방사 사육 금지, 축산차량 외 농장 진입 금지 등 행정명령 13종이다.

최근까지도 나주, 장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바 있고 과거 전통시장 순환 감염 등으로 오는 6월까지 간헐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예가 있어 위험성이 상존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46개 방역지역이 운영되고 있으며 전국 방역지역 해제 조치는 마지막 발생 가금 농장의 살처분 소독 완료 후 30일이 지나야 가능하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4년 연속 AI 발생 없는 청정해 남을 지켜낼 수 있었던 것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24시간 협조한 축산단체 및 축산농가의 노력 덕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AI가 공식적으로 종식될 때까지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 준수 및 농장소독을 지속해서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나주시, 만 75세 이상 ‘화이자’ 접종 개시 … 15~16일 이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