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시신 30년 보관한 80대....‘다세대 옥상서 악취’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4:50]

어머니 시신 30년 보관한 80대....‘다세대 옥상서 악취’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15 [14:50]

▲ 어머니 시신 30년 보관한 80대....‘다세대 옥상서 악취’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서울 동대문구의 한 다세대주택 옥상에서 약 30년 동안 방치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5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관내의 한 3층 다세대주택 옥상에서 부패한 시신이 발견돼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지난 10일 오후 옥상을 청소하던 청소업체 직원에게 발견됐으며, 그는 천에 싸여있는 물체에서 심한 악취가 나는데 아무래도 시신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확보한 진술을 통해 건물주의 부친이 자신의 어머니 시신을 장기간 보관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망신고는 정상적으로 이루어졌다면서 사망신고서 날짜를 근거로 시신이 약 30년 전부터 보관된 것으로 추정했다.

통상 시신을 버리거나 방치하는 경우 사체유기죄로 입건 될 수 있고 7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또 시신을 유기한 시점으로부터 공소시효가 지났는지 여부를 확인해 입건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건물주의 부친은 치매기가 있는 80대 노인으로 현재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검사 결과 유전자가 일치하면 다시 병원을 방문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미리보기]‘여성화가’의 고충 잘 그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