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만에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로 778억원 현금화

허승혜 | 기사입력 2021/01/15 [07:51]

1주일만에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로 778억원 현금화

허승혜 | 입력 : 2021/01/15 [07:51]
▲     © 뉴스포커스

 

 

지난 5일 도입된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찾아간 현금이 778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와 여신금융협회, 금융결제원은 지난 5~12일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신청건수가 681만건, 이용 금액은 7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일평균으로는 91만건이 신청됐으며 103억원이 현금화됐다.

 

카드사별로는 신한(178억원), 삼성(145억원), KB국민(106억원), 비씨(87억원), NH농협(86억원) 등의 순으로 신청금액이 많았다.

 

신용카드 포인트는 카드 이용 금액에 비례해 꾸준히 쌓이지만, 제휴 가맹점 등 한정된 사용처를 제외하면 활용 방법이 많지 않았다.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각 카드사를 통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던 만큼, 포인트 소멸기간(5년)을 넘겨 카드사 수익으로 돌아가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에 도입된 서비스는 여러 카드사에 흩어진 카드 포인트를 한 번에 조회해 현금으로 바꿔 계좌 이체할 수 있도록 했다. 자투리 포인트를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한편 금융위는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는 무료이며, 어떠한 경우에도 비밀번호 등을 요구할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해남군, 황산면 일원에 250만 평 규모 꽃단지 조성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