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인증 취소 농가, 내년부터 지원 사업 참여 제한

화순군,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관리 강화...“상시 관리 중요” 당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12/23 [11:48]

친환경 인증 취소 농가, 내년부터 지원 사업 참여 제한

화순군,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관리 강화...“상시 관리 중요” 당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12/23 [11:48]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친환경 농산물 인증 취소 사례 최소화, 소비자 신뢰도 제고를 위해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화순군은 전라남도 친환경농산물 안전성 관리강화 지침을 읍·면에 전달하고 친환경 인증 취소 농가의 불이익 등을 적극적으로 안내하며 인증 취소가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군에 따르면, 인증이 취소된 농가(경영체 구성원 포함)는 전라남도 보조사업 참여가 제한된다. 제한 조치는 유예 기간 없이 20211월부터 즉시 시행된다.

 

친환경 인증이 취소되면, 취소 횟수에 따라 제한 기간과 내용이 강화된다.

 

인증 취소 1회는 다음 연도부터 전라남도 친환경 농업 분야 지원 사업 3년간 참여 제외 2회 차는 5년간 제외된다. 인증이 취소된 농가는 처분 해당 연도의 보조금도 전액 회수되며, 해당 연도 친환경 농업 관련 지원 대상 사업에서도 제외된다.

 

참여 제한 사업은 유기·무농약 지속 직불제친환경 농업단지 조성친환경 농산물인증비 지원유기 농가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전라남도가 지원 제한이 필요하다고 인정한 사업 등이다.

 

행정처분 원인 제공 관련 업체에 대해서는 계속 관리 감독을 하는 등 시·군 주관 점검 대상 농산물 안전성 관리 지도·점검도 강화할 계획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경영체 구성원 포함 지원이 제한되므로 친환경 농가에서는 부정 인증에 따른 취소, 제초제 등 잔류농약 검출에 따른 인증 취소 사례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논두렁 제초제 사용과 일반 단지 연접 지역의 농약 비산에 따른 인증 취소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2021년부터 강화된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규정을 잘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안철수]이길 수 있는 야권 단일화 해법은? | 반문(反文)이 반문(反問)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