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동복댐 하류 홍수피해 보상하고 댐 관리권 이양하라!!

장민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2:22]

광주시는 동복댐 하류 홍수피해 보상하고 댐 관리권 이양하라!!

장민구 기자 | 입력 : 2020/10/23 [12:22]

▲     ©화순투데이

 

지난 8월 전국에 동시 다발로 쏟아진 폭우로 인해 화순군 동복댐 하류 인근 동복면과 사평면 일원 지역이 많은 피해를 입었는데 당시 광주광역시가 관리 주체인 동복댐 수문의 홍수 조절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이 주된 요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원래 홍수 조절 기능을 갖추고 있던 동복댐 수문을 작동하는 과정에서 많은 양의 물을 가뒀다 방류하는 과정에서 조절기기에 이상이 발생 완급 기능을 상실하고 일시에 방류 결과적으로 농토와 가옥이 침수되는 물난리를 겪었던 것이다.

 

댐 하류 지역 70세대 111명의 주민이 고립되고 9가구의 주택이 침수되었고 1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상수도관 파열로 22세대의 식수공급 중단과 축사 1동 침수 그리고 농경지 98.27hr가 물에 잠겨 황폐화 되는 등 많은 피해를 야기시킨 바 있다.

 

동복댐은 지난 1971년 건설이 시작되어 1985년 확장 50여 년째 광주시민의 식수원을 공급해 왔는데 이로 인해 이서면과 백아면 주민 약 5,732명이 집단 이주 지방재정력 약화와 상수원 보호구역 개발행위 제한,일조량 부족과 잦은 안개로 인한 농업 생산성 감소,사유지 출입제한 등 많은 피해를 감수해 왔다.

 

▲ 당시 상황(캡쳐)^^  © 화순투데이


지난 8월 19일 동복댐을 방문한 화순군의회의(의장 최기천)는 광주시 상수도 동복댐 관리규정을 지적하고 5개 항의 요구사항을 구두와 서면으로 요구하였으나 너무나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 화순군의회는 특별위원회를 구성(위원장 윤영민 부의장) 화순군민 권리수호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를 위한 성명을 발표하고 기초자료와 군민 서면 동의서를 수집 대책에 나서게 된 것이다.

 

하지만 광주시 당국은 대화와 향후 대책을 강구하기 보다는 상생의 길을 포기한 듯 오히려 상수도 동복댐 관리규정 중 홍수조절의 문구를 삭제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상위법 위반 소지가 있음은 물론 향후 똑같은 사태 발생시에는 오롯이 화순군의 책임으로 돌리려는 수작이자 화순군민의 의사를 무시한 행위로 군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한 광주시 상수도 동복댐 관리규정의 홍수조절 기능을 유지하고 나아가 홍수조절을 위한 별도 시설물을 추가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임은 물론 하천법 및 광주시 상수도 동복댐 관리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피해보상과 함께 동복댐 관리권 이양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포토뉴스
고인돌전통시장상인회 불우이웃돕기 성금 쾌척!!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