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100년만의 폭우 바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9/20 [12:03]

[투고]100년만의 폭우 바비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9/20 [12:03]

▲ 구봉산에서 장종석^^  © 화순투데이

100년만의 폭우 

바비 마이삭 하이선

지긋지긋한 압제의 한 계절이 지난다

 

코로나19 혼돈의 세계ᆢ

비참이나 암울을 내 모르는양

 

임그리는 상사화 꽃대 꽂꽂이 오르더니

매혹의 꽃술 달고 

붉은 꽃잎 고혹적이다

 

 

 

알밤은 튼실이 버거워 

제 집을 떨어버리고

 

초록은 지쳐

생육을 멈춘듯 하다만,

알곡은 영글며 풍요의 자릴 잡아간다

 

거웃한 이랑의 두둑에 

무우 배추 땅맛을 알고

푸릇푸릇 단정하다

 

계절은 신비롭게 질서를 실천하며 

새벽녘 이불을 당기게 한다

 

수마 태풍이 할킨 생체기를 

천연스레 회복하는 자연은 경이롭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순군,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모 선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