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연평도에 발전소 오염물질 저감설비 구축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20 [10:11]

한국전력, 연평도에 발전소 오염물질 저감설비 구축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5/20 [10:11]

 

  © 화순투데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520일 연평도에서 섬 지역 발전기 오

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인 1MW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

매필터 설비를 개발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이용준 현대

머티리얼 상무, 한현식 희성촉매 부사장 등 산업계 및 학계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이 개발한 촉매필터 시스템은 현대머티리얼(), 희성촉매()와 공동연구 결과물

로서, 섬 지역에 설치된 디젤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제

할 수 있다.

 

한전은 기존에 기술개발에 착수한 촉매필터 시스템을 활용하여, 섬 지역 발전기에도 적

용가능한 설비를 개발하였고, 최초로 연평도 내연발전소 5호기에 설치를 완료하여 실

증에 착수했다.

 

한전은 환경부에서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2017)에 대응하기 위해, 2018

오염물질 촉매필터 시스템 기술개발에 착수했는데, 20195에 발전부문의 대기오염

물질 배출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섬 지역에 설치된 발전용량 1.5MW 이상인 디

젤 발전기관이 새롭게 규제대상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한전은 설비용량 1.5MW 이상 발전시설 18기에 대해 오염물질 저감장치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탈질촉매와 먼지필터를 통합하여 디젤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90% 이상 제거하여 배출허용 기준의 최대 2/3 이하로

줄였는데이를 통해 연평도의 대기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연평도 주민의 생활환경

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탈질촉매와 먼지필터를 하나로 합친 촉매필터 시스템을 개발하여 설비 크기를 3

0% 이상 줄여공사비와 운영비를 절감했으며,아울러매필터는 2017년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 금상과 함께 대만발명협회, 크로아티아 발명협회, 태국 국립연구협회 특별

상 등 총 4개의 상을 받은 바 있다.

 

한전은 연평도 발전소에서 202012월까지 1MW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의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축적된 운전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섬 지역 발전소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며, 더불어 

필터 시스템은 디젤엔진을 사용하는 선박과 건물 등에도 설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신

시장 발굴 및 사업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동섭 사업총괄부사장은이번 실증설비는 100% 국내 기술로 개발된 디젤엔진 오염물

질 저감장치이다라며 앞으로 미세먼지,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촉매필터 시스템과 같

은 친환경 기술개발에 계속 매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
전남도, 내달 5일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 시행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