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부산 10번 확진자 동선에 촉각 … 신속한 방역 대응 나서

18일 확진자가 방문한 음식점, 버스승강장, 공공기관 일제 소독
임시 휴무, 자가격리 등 추가 확진자 발생 대비 철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2/24 [16:25]

나주시, 부산 10번 확진자 동선에 촉각 … 신속한 방역 대응 나서

18일 확진자가 방문한 음식점, 버스승강장, 공공기관 일제 소독
임시 휴무, 자가격리 등 추가 확진자 발생 대비 철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2/24 [16:25]

▲ 02변 광주버스 경유 승강장 방역실시^^     © 화순투데이


전라남도 나주시는 지난
18일 나주를 방문한 코로나19’ 부산 10번 확진자 A(46··동래구) 동선에 따라 추가 확진자 차단을 위한 즉각적인 방역 조치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부산시에 따르면 A씨는 18일 부산 동래역에서 기차를 탑승해 부산·오송역을 경유, 광주송정역에서 하차 후 광주좌석버스(02)를 타고 오후 1시경 나주 혁신도시(빛가람동)에 도착했다.

 

A씨는 빛가람동 소재 모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뒤 인터넷진흥원에서 오후 3시까지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시는 이날 오전 A씨가 방문한 음식업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이틀간 임시 휴무 조치했다.A씨와 접촉한 종업원 2명은 자가격리 후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시는 광주버스2번이 경유하는 전체 버스승강장 일제 소독과 함께 광주시와 공조를 통해 동승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광주시는 광주버스022대를 배차에서 제외했다.

 

인터넷진흥원 또한 방역 소독을 강화하고 A씨와 접촉한 자사 직원 2명을 자가격리했다. 나주시보건소는 역학조사와 함께 검체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부산 10번 확진자 동선 파악에 따른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추가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타 지자체, 유관기관과의 공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전국적으로 코로나19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개인위생수칙 준수는 물론 인근 지자체 상황을 고려해 애경사, 단체모임 등은 가급적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지역소식/이슈
민중당 안주용 후보 등록 후 기자회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