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LG화학 관내 이전 ․ LG그룹 기업유치 최선”

현장정책 광폭행보…이전 부지에 행정복합타운 조성
“나주시 선도프로젝트 발맞춰 공동정책으로 추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2/12 [10:42]

“나주 LG화학 관내 이전 ․ LG그룹 기업유치 최선”

현장정책 광폭행보…이전 부지에 행정복합타운 조성
“나주시 선도프로젝트 발맞춰 공동정책으로 추진”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2/12 [10:42]

 

▲     © 화순투데이


김병원 더불어민주당 나주
화순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나주 LG화학의 관내 이전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LG그룹의 고성능 이차전지 관련 기업유치와 이전 부지에는 행정복합타운 조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11일 오전 11LG화학 귀빈실에서 이건주 공장장과 류제혁 노조위원장 등 10여 명의 임직원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 예비후보는지난 1962년 시 외곽에 142000여 평 규모로 설립된 호남비료공장에 이어 지금의 LG화학은 나주 경제의 든든한 뒷심이라고 언급한 뒤현재는 도심확장으로 대규모 공장이 원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 새로운 상생방안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실정이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예비후보는 나주시에서 발표한‘LG화학 관내 이전 및 LG그룹 기업유치등 민선 77대 선도프로젝트를 대안으로 꼽았다. 이 프로젝트는 별도의 국가산단을 조성하고, LG화학 관내 이전 및 LG그룹 차원의 기업유치를 병행하는 상생방안이 핵심 내용이다.

 

이전 부지는 국제적 수준의 공원 및 현대적인 주거·위락·편익시설을 결합한 행정복합타운을 조성하고, 혁신도시와 원도심의 도시재생을 완성할 수 있는 획기적인 균형발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국회의원에 당선된다면 나주시와 함께 각계를 망라한 민·관공동추진단을 구성해, 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며“LG화학과 지역사회가나주형 사회적 대화모델을 통한 상생전략을 마련해 나주의 미래발전을 극대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이 사업은 강인규 나주시장의 민선 7기 선도 과제로 나주시와 힘을 모아 공동정책으로 추진 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나주시와 LG그룹, 세계적인 에너지공기업 한전과 함께 세계에너지엑스포를 유치하는 큰 그림을 그리겠다면서 이를 위해정부 재정지원의 근거인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또LG화학이 나주를 상징하는 대기업이라는 자부심과 함께, 대한민국 대표기업의 위상에 걸맞은 결정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LG그룹 최고 경영자와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예비후보는 LG화학 방문을 시작으로 경제전문가로서 현장정책행보를 잇따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지역소식/이슈
신정훈, 마이카(My car)택시 도입 추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