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2019년 생물테러 대비

대응 유관기관 합동 모의훈련 실시

박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4:53]

영암군 2019년 생물테러 대비

대응 유관기관 합동 모의훈련 실시

박성 기자 | 입력 : 2019/11/14 [14:53]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지난 13일 군서면 왕인박사유적지 왕인학당 광장 일원에서 영암군보건소 주관으로 유관기관(영암경찰서, 영암소방서, 육군 제8539부대 5대대, 육군 31사단 화생방지원대)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생물테러 대비·대응 유관기관 합동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생물테러는 사회적 혼란이나 인명살상을 목적으로 탄저, 두창, 페스트 등의 바이러스나 세균, 독소 등을 사용하는 것이며 탄저균은 소량이라도 공기 중에노출되면 치사율이 95%에 이르는 치명적인 생화학 무기이다.

이번 훈련은 최근 국제적 테러집단의 확산과 대북안보위협 등 생물테러에 의한 위험이 고조되는 가운데 실제 상황발생을 가정해 초동대응기관의 단계별 조치사항을 시연하였는데 가상의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실전처럼 재현하여 왕인박사유적지 왕인학당 광장에 거동수상자가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백색가루가 들어 있는 봉투를 버리고 도주한 상황을 가정한 생물테러 대응 훈련으로 진행되었다.

주요 훈련내용은 테러 인지 과정부터 상황 전파, 긴급 출동, 경찰의 노출자 통제 및 대피, 소방의 환경 검체 채취, 보건소와 군의 독소 다중탐지키트검사, 제독, 테러범 검거 등 실전과 같은 테러 대응이다.

영암군은 "이번 모의 훈련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대응체계 구축 및 재난대응 시 역량을 강화하는 등, 생물테러 의심상황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대응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훈련을 실시해 하나된 군민 풍요로운 복지영암 만들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지난 13일 군서면 왕인박사유적지 왕인학당 광장 일원에서 영암군보건소 주관으로 유관기관(영암경찰서, 영암소방서, 육군 제8539부대 5대대, 육군 31사단 화생방지원대)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생물테러 대비·대응 유관기관 합동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C) 박성 기자


원본 기사 보기: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 능주 정보화마을, ‘우수 마을’로 선정···장관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