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대표 항구도시 영화 되찾자’ 제1회 영산포의 날 첫 개최

9일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서 … 영산․이창․영강 3개 동 주민 화합행사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1/05 [16:22]

‘호남 대표 항구도시 영화 되찾자’ 제1회 영산포의 날 첫 개최

9일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서 … 영산․이창․영강 3개 동 주민 화합행사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1/05 [16:22]

 

▲ 1971년의 영산포 선창     ©화순투데이

 

한반도 역사 속 호남의 대표 항구 도시로 명성을 떨쳤던 영산포의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한 지역 주민들의 화합 행사가 올해 첫 개최된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오는 9일 오후 2시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에서 1회 영산포의 날 제정 기념식이 영산포의 날 추진위원회(위원장 이기준) 주관(주최)으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영산동, 이창동, 영강동 3개 동 주민들이 영산포주민으로 하나 된 날을 기념, 동민과 향우가 화합과 자긍심을 바탕으로 영산포의 옛 영화를 재조명하고,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식은 나주시립합창단, 팬울림공연, 옛 영산포 사진을 담은 추억의 영상 상영 등 식전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기념식 선언, 개회사, 시정발전 유공시상, 경품 추천 등 순으로 진행된다.

 

부대 행사인 영산포 추억의 사진전, 3개 동별 기념품 증정식과 본 행사 이후에는 행사 추진위와 출향향우들의 영산강 황포돛배 승선체험도 각각 진행된다.

 

이기준 영산포의 날 추진위원장은 이번 행사는 전라도의 대표 항구 도시 영산포의 옛 영광을 되살리고, 재조명하여 영산포인의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 1981년의 영산포 항공사진!     © 화순투데이


한편
, 영산포는 영산강이 바닷길과 통하던 시대 바다와 육지를 연결하는 남해안 지역 대표 항구로 큰 번영을 누렸다. 특히 조선 초기 영산강의 수운(水運)을 이용, 한반도 남부지방의 전세(田稅)를 거둬 영산창(榮山倉)에 모았다가, 서울로 다시 운반하는 조운(漕運) 기능을 수행했다.

 

조선 중종 때 이러한 기능이 영광 법성창으로 옮겨져, 영산창은 폐지됐지만 수운에 적합해 전라도 남해안 일대 산물 집산과 거래 중심지로서 상업무역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영산포는 1900년대 초 일제강점기 수탈로 인한 근현대 아픔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영산포 일대에는 일본식 건물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는데, 나주평야에서 생산된 쌀 수탈 거점이었던 동양척식주식회사 문서고, 조선식산은행, 일본인 지주가옥 등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경관은 당시 지역민들의 문화,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귀중한 근현대 역사문화 자산으로 활용되고 있다.

 

1970년대 이후, 영산포는 목포에 영산강 하구언이 설치(1981년 완공)로 배가 더 이상 드나들지 않게 되자 포구 기능을 완전히 상실하게 됐고, 다양한 지역 요인으로 쇠퇴의 길을 걷게 된다. 현재 3개 동을 합친 인구 수는 1만 명이 채 되지 않은 실정이다.

 

영산포를 대표하는 음식 콘텐츠는 코 끝 알싸한 맛을 내는 숙성된 홍어. 숙성 홍어의 유래는 고려말엽 일본 해적들이 남해안 지역을 노략질하자, 흑산도 인근의 영산도 사람들이 영산포로 피난길에 오르며 싣고 왔던 홍어가 발효되면서 유독 맛이 좋아 즐겨먹게 됐다고 전해져온다.

 

영산포 주요 역사는 1927년 영산포읍 개청 1981년 금성시 개청 시, 영산포 읍 5개동 분리 1995년 시·군 통합 때 3개 동(영산동, 이창동, 영강동)분리 운영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중앙선관위,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비용제한액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