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확산된 일본 불매운동 역대 최대 규모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16 [14:34]

SNS로 확산된 일본 불매운동 역대 최대 규모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0/16 [14:34]

엠포스 SNS 분석…2013년 대비 게시물 10배·본인 의견 개진도 늘어

 

 

98887_193819_4935_jpg.png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어난 일본 불매 운동이 역대 최대 규모에 자발적 참여 경향도 강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3일 디지털 마케팅 업체 엠포스의 '일본 불매운동 현상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SNS에서 '불매'가 언급된 횟수는 118만 3825건을 기록했다.

 

이는 비슷한 사례인 2013년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로 촉발된 불매 운동 당시 SNS에서 회자한 10만3476건의 10배가 넘는다.

 

이후 일어난 불매 운동의 대상은 주로 국내 기업이었다는 점에서 이번이 전례 없이 가장 큰 규모의 일본 불매 운동이라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불매 운동의 자발성도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트위터를 기준으로 올해 7~8월 일본 불매와 관련한 게시물 128만여건 중 남의 트윗을 공유한 리트윗(RT) 비중은 93.3%, 자기 의견 제시는 6.7%를 각각 차지했다.

 

리트윗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긴 하지만, 두 달 동안 8만5천여건에 달하는 불매 관련 의견 게시물 수는 2013년 전체보다 8배 많았다.

 

보고서는 "과거 대비 개개인의 관심이 얼마나 다양하고 규모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방증"이라며 "리트윗 역시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 주도가 아니라 다양한 소비자의 의견이나 기업 리스트 등 정보가 공유됐다"고 분석했다.

 

'네이버 쇼핑인사이트'를 통해 불매 대상 업종의 쇼핑 클릭 지수를 분석한 결과 여행·의류·잡화·생활용품·화장품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클릭 횟수가 떨어졌다. 건강식품은 유일하게 7월 중순을 기점으로 다시 클릭이 늘어나는 경향이 나타났다.

 

한창 반일 정서가 끓어 올랐던 7월에는 일본 불매 운동 관련 SNS 언급량이 하루 7만건이 넘기도 했지만, 점차 다른 이슈에 묻히며 감소세가 확연했다.

 

그럼에도 8월 말 기준 하루 평균 6천여건의 언급량이 유지되면서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초기의 기세와 화제성은 점차 약화되는 것이 분명하나 이미 낮았던 소비 심리와 맞물리며 습관적 불매, 거부 태도로 안착했다"며 "회복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전 비서실장,전 총무과장 징역형 구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