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전후 화순지역 민간인 희생자 합동 위령제 개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06 [12:10]

한국전쟁 전후 화순지역 민간인 희생자 합동 위령제 개최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0/06 [12:10]

화순군(군수 구충곤)5일 오후 추모공원에서 11회 한국전쟁 전후 화순군 민간인 희생자 합동 위령제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     © 화순투데이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화순유족회
(회장 류영달)가 주관한 합동 위령제는 최형열 화순부군수, 윤영민 화순군의회 운영위원장, 백형석 화순경찰서장, 유족회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최형열 부군수는 추모사를 통해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여 년이 되어가는 오늘날까지 전쟁의 상처는 여전히 남아 있지만, 더 아픈 것은 무관심과 외면이라며 국가 차원의 진실규명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노력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화순군에 따르면, 추모공원은사업비 9억 원을 들화순읍 강정리 나드리복지관 인근 대지면적 2950규모로 조성됐다. 201611월 추모탑을, 201711위패봉안실과 사무실 등을 건립했다.

 

유족회 측은 한국전쟁 전후 화순 지역의 민간인 희생자 규모를 5000여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위패봉안실에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확인한 희생자 479위만 모셔져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독자 속이는 ‘기사형 광고’...조선일보 1위, 한국경제 2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