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2019 대한민국 마한문화제’10월 11일 팡파르

마한상상BIG퍼레이드 등 3대 대표 행사, 7개 분야 70여종 프로그램 진행
2만평 꽃단지 조성, 정촌고분 학술대회, 한옥박람회 등 연계행사 풍성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25 [15:35]

’확 달라진, 2019 대한민국 마한문화제’10월 11일 팡파르

마한상상BIG퍼레이드 등 3대 대표 행사, 7개 분야 70여종 프로그램 진행
2만평 꽃단지 조성, 정촌고분 학술대회, 한옥박람회 등 연계행사 풍성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25 [15:35]

 

▲ 개막식 소도제-강인규 시장!!     © 화순투데이


전라남도 대표 유망 축제로 선정된 제
5‘2019 대한민국 마한문화제가 오는 1011일부터 13일까지 3일 간국립나주박물관 일대에서 가을꽃핀 일곱 빛깔 상상이야기!’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다.

 

2천 년 전 영산강 유역을 중심으로 화려하고 우수한 문화를 꽃피웠던 고대 왕국 마한과 마한인의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지역민의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5회째 개최하는 이번 축제는 7개 분야 70여종의 체험, 전시, 경연, 공연, 먹거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기존 4회째까지 사용돼왔던 나주마한문화축제라는 축제 명칭을 올해부터 마한 역사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 제고와 마한=나주라는 이미지를 강화하고자 대한민국 마한문화제로 새롭게 변경해 눈길을 끈다.

 

새로운 명칭과 함께 축제 스케일도 한층 키웠고, 프로그램도 다채로워졌다. 마한상상 BIG퍼레이드 2019 마한군무 전국대회 나주시민 천인 마한등, 3대 대표 행사와 더불어, 축제 슬로건 일곱빛깔을 모티브로 한 7개 테마로 행사장을 운영해 이전 보다 풍성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나주 원도심에서 축제의 서막을 알리게 될 마한상상 BIG퍼레이드는 기존 인력, 깃발로 구성된 퍼레이드의 단순화를 탈피하고, 금동관, 금동신발 등 마한시대 출토 유물을 시각적으로 구성, 포함해 퍼레이드 규모를 한층 더 키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시민과 관광객, 외국인과 혁신도시 공공기관, 마한시대 54개국 깃발 등을 행진에 참여시켜 모두가 함께 즐기는 대국민 축제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이다.

 

 

▲ 마힌시대 춤 경연!!     © 화순투데이


마한시대의 춤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2019 마한군무 전국대회역시 기존 마한 춤 경연대회에서 명칭을 변경해, 보다 수준 높은 전국단위 대회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마한시대 제천의식을 표현한 군무를 주제로 전국 무용·예술 단체 및 대학 등 10여 팀이 총 상금 1,100만 원을 놓고 행위 예술의 진면목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인기 TV프로그램 복면가왕을 패러디한 마한인 복면가왕과 나주시민 천 명이 함께하는 천인 마한등은 이번 축제 행사에 새롭게 편성됐다. 한편, 마한인 씨름대회는 출전 선수들의 부상이 잦아 이번 축제에서 제외됐다.

 

축제의 백미인 공연무대도 축제 흥을 한껏 돋울 예정이다. 1011일 남진, 현숙, 정수라 등 20여명의 인기 트로트가수가 출연하는 개막축하쇼 MBC가요베스트에 이어, 12일에는 여성 듀오 다비치, 남태현(사우스클럽)가수들이 출연하는 축하 공연이 진행된다.

 

여기에 지역의 예술단체가 참여하는 문화예술 초청공연, 혁신도시 이전기관 동아리, 나주시민 오케스트라, 마을합창단 등이 참여하는 마한 화합 어울마당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체험·놀이 공간도 대폭 확대됐다. 가족단위 놀이 공간인 마한노리촌에서는 마한금동관 만들기 등 18종의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됐다.

 

 

▲ 개막식 퍼레이드~~     © 화순투데이


특히
,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에 기록된 마한인의 전통, 생활 풍습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인 마한 읍락 체험장에서는 마한 전잠 체험, 마한 소도 만들기 등 재미에 교육을 더한 에듀테인먼트형 체험프로그램 10종이 다채롭게 진행된다.

 

축제장 일대 2만 평 규모의 꽃 단지에는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와 선홍색 빛깔로 물든 댑싸리’(코키아) 산책로와 포토존이 조성돼 축제객들에게 가을의 정취를 선물한다.

 

한편, 이번 축제와 연계해 국립나주박물관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고대 동아시아의 금동신발과 금동관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고고학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7일 오후 4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출토 5주년을 기념해, 정촌고분 고고학·역사학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간의 연구 성과와 향후 과제를 검토하는 학술 토론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나주 금성관에서는 역사가 있는 건축, 살고 싶은 집 한옥이라는 주제로 제7회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가 개최된다. 박람회에서는 한옥 분야 국가무형문화재 장인 작품을 비롯한 나전칠기 등 지역공예인 작품, 지역대학교(전북대, 조선대) 전통한옥모형 등 다양한 전시행사와 제와 체험 등 한옥 관련 다양한 체험을 진행한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이번 축제는 마한의 후손 나주인의 역사적 정체성과 자긍심을 드높이고, 마한 역사가 전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명칭으로 개최되는 ‘2019 대한민국 마한문화제가 전라남도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명실상부 우뚝 설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독자 속이는 ‘기사형 광고’...조선일보 1위, 한국경제 2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