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中 장시성 하늘길 다시 열린다

김 지사, 이롄훙 성장과 고위급회담서 전세기 재개 협의

장병기 | 기사입력 2019/09/24 [17:32]

무안국제공항-中 장시성 하늘길 다시 열린다

김 지사, 이롄훙 성장과 고위급회담서 전세기 재개 협의

장병기 | 입력 : 2019/09/24 [17:32]

▲무안국제공항 중국 장시성 하늘길 다시 열린다 (사진=전라남도)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 항공노선 운항 중단 등 악재를 딛고 무안국제공항 연간 이용객 100만 명 목표 달성을 위해 국제선 다변화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 3년째 끊긴 중국 장시성 하늘길을 다시 열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지난 23일 저녁 전남을 방문한 이롄훙(易煉紅) 중국 장시성(江西省) 성장과 고위급회담을 갖고, 무안~장시성 간 전세기 운항 재개를 협의했다.
김 지사는 이날 회담에서 “그동안 중단됐던 무안국제공항과 장시성 난창공항을 오가는 전세기 운항을 재개해 전남의 해양관광과 장시성의 풍경명승구(알짜배기 풍경)를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두 지역 간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롄훙 성장은 “전남과 전세기가 다시 운항된다면 장시성의 많은 주민들이 전남의 아름다움과 문화, 앞선 기술을 접할 수 있는 등 두 지역 간 더욱 돈독한 관계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답변해 조만간 실무 협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무안~장시성 간 전세기는 지난 2016년까지 2년간 35회 운항, 두 지역 간 관광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졌지만 사드 사태 이후 중단됐다.
이날 고위급회담에서는 또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 농업기술 교류, 통합의료 발전을 위한 한의학 대학과 민간의 협력 강화 및 청소년 교류를 통한 분야별 인재 양성 등 관광·농업·의학·문화예술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교류 확대를 협의했다.
또한 2020년 전남에서 장시성을 방문해 ‘전라남도 주간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전라남도-장시성 주간행사는 문화교류, 예술단 공연, 특산품 전시, 관광홍보 등을 내용으로 2년마다 상대 지역에서 열린다.
김영록 도지사는 “고위급회담에서 전세기 재개뿐만 아니라 통합의학과 바이오메디컬 산업의 발전을 위해 대학·민간 의료기관의 교류를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며 “2020년 장시성에서 개최키로 한 전라남도 주간행사에서는 전남의 가치를 중국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장시성 대표단 일행은 전남 방문 둘째 날인 24일 강진 고려청자 박물관, 구례 자연드림파크, 광양제철소 등 주요지역을 방문해 고려청자 제작 과정, 친환경 농산물 6차산업화, 열연 생산 과정 등을 둘러봤다.
전라남도는 중국 장시성과 2004년 처음 우호교류를 시작해 2012년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이후 활발한 교류를 해오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대한뉴스통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독자 속이는 ‘기사형 광고’...조선일보 1위, 한국경제 2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