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명품‘보성키위’육성 프로젝트 스타트!

보성 전국 1위 최대 키위 주산지!..보성녹차 보성키위 양대산맥! 구도 만든다

조순익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4:18]

보성군, 명품‘보성키위’육성 프로젝트 스타트!

보성 전국 1위 최대 키위 주산지!..보성녹차 보성키위 양대산맥! 구도 만든다

조순익 기자 | 입력 : 2019/07/10 [14:18]

 

 

전국 최대의 키위 산지인 보성군은 10일 보성키위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명품 보성키위 육성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키위 최대 주산지 보성군의 키위 재배 면적은 229ha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보성군은 지난 3월부터 시설 현대화 및농업인전문교육 추진해 전문성을 높이고, 10월에는 국제 농업 박람회에 참가해 보성키위의 날 행사를 운영해 대한민국을 넘어보성키위의 세계화의 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장기적으로 최고품질 브랜드 개발 및 관련기관과의 연계사업을 발굴해 보성 키위 농업의 저변을 넓히고, 법인 단일화로 엄격한 품질관리를 가능케 하는 등 최고품질의 보성키위를 육성하기 위해 다각도로접근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명품 키위 육성을 위한 보성군의 노력은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농촌진흥청과 보성키위 경쟁력 향상 기반조성 사업을 진행해 2년 동안 10억여 원을 투자해 최고품질 키위단지를 조성하면서 국내산 키위 품질향상에 큰 기여를 했다.

 

또한, 매년 농업기술센터에서 키위 결실안정을 위해 꽃가루 활력검사 서비스를재배 농가에 제공함으로 안정적 재배환경을 조성했으며, 이를 기반으로전국 최고의 키위 주산지의 명성을 얻었다.

 

보성군은 국내 최대 키위 산지에 걸맞은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체계적인 키위 영농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보성키위 브랜드를 알리고, 대외 이미지 향상을 위해 SNS 홍보단을자체 운영하여 홍보 활동에도 매진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보성 대표 특산품인 보성키위의 대내외적이미지 향상을 위해 품질유지와 소비자 맞춤형 브랜드 개발을 통해 외국산에 대응하고 키위가 보성의 대표 특산물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아 농가의 안정적 소득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명품 보성 키위는 10월 중순부터 수확해 맛볼 수 있다. 키위는 미국 식품영양학회 선정 가장 영양가 높은 과일로 비타민C의 경우오렌지의 2, 사과의 17배를 함유하고 있으며, 항산화작용, 변비 해소, 임산부 빈혈 예방 등 영양학적 가치가 매우 높아 소비자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과일이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전 비서실장,전 총무과장 징역형 구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