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청년들, ‘화순에서 한 달 살기’ 시작

쉬며 배우고 화순을 알아가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체험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7/04 [16:26]

전국 청년들, ‘화순에서 한 달 살기’ 시작

쉬며 배우고 화순을 알아가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체험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7/04 [16:26]

 

▲     © 화순투데이

 


화순군
(군수 구충곤)이 지난 3일 동복면 블리스 펜션에서 화순에서 한 달 살기청년캠프를 시작했다.

 

서울·강원·경남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청년 11명은 다음달1일까지 이곳에 살면서 화순을알아가는 시간을 보내게 된다.

 

()화순군귀농귀촌협의회에 위탁 운영하는 청년캠프에는 쉼과 배움, 화순 알아보기 등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전통시장과 관광지 등 화순의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화순의 청년,귀농·귀촌인을만나는 소통의 시간을 운영한다.도시의 편리한 생활에 익숙해진 청년들이 숟가락, 바지 등을 직접 만들어 보며 의식주 자립 활동도체험할 예정이다.

 

 

▲     © 화순투데이

 


한 참가자는
평소 귀농귀촌에 관심이 많아 참가하게 됐다화순 한 달 살기를 통해 화순과 농촌에 대해 더 알아가고싶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군은 한 달 살기이후 화순으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는 창업 교육, 창업 농자금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정착을 도울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청년캠프는 쉼과 배움 그리고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모든 청년들을 위해 기획됐다자연이 아름답고 살기 좋은 고장 화순에 많은 청년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캠프를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순에서 한 달 살기청년캠프는 올 해 10~11월 중 2기 캠프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태풍 대비 산사태 취약지 특별점검...비상근무 돌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