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선정

호남·제주권 유일…과기부·복지부 주관 신진의사 대거 참여…암 정밀치료 박차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6/24 [09:41]

화순전남대병원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선정

호남·제주권 유일…과기부·복지부 주관 신진의사 대거 참여…암 정밀치료 박차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6/24 [09:41]

▲     © 화순투데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이 정부가 주도하는 지역 거점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사업분야에서 호남·제주권역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총 연구기간은 36개월이고 사업비는 525천만원이다. 화순전남대병원에서 25,전대 의대에서 3,전남대에서 6명 등 총 34명의 교수들이 참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주관하는 이 사업은 혁신형 연구중심병원육성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전문의 취득후 7년 이내의 젊은 의사·과학자를 집중 양성하고, 의사(MD)와 과학자(PhD)간의 연구업적을 실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암 극복을 위한 혁신적 의사·과학자 양성 및 정밀의료 파이프라인을 주제로 연구단을 구성했다. 8명의 신진의사들이 암 관련질환의 정밀진단과 치료에 관한 7개의 과제를 구성했다.

 

소화기내과·호흡기내과·감염내과·이비인후과·진단검사의학과·핵의학과의 젊은 의사들이 참여했다. ‘의사-과학자 공동연구팀은 병원과 전남대 의대·공대·자연대 교수들이 참여해 '암 정밀진단을 위한 디지털 트윈''산소생성 망간 나노입자를 이용한 암 치료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사업단장을 맡은 정신 원장은 이 사업의 유치를 위해 전라남도와 화순군이 약 16억원을 제공할 정도로, 지역의 기대가 크다"차세대 의사·과학자를 양성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 만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병원의 의료경쟁력 강화와 브랜드 향상을 일궈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의 기획과 준비를 맡은 민정준 의생명연구원장은 이 사업이 젊은 세대 의사들의 연구역량을 대폭 높이는 전기가 될 것이라며 사업의 추진과정에서 좀더 많은 신진의사들을 참여시키겠다고 덧붙였다.[화순전남대병원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