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6/08 [13:28]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6/08 [13:28]

 


옛날 어느 마을 서당에 글공부를 시작하기에는
조금 늦은 청년이 공부하기를 청하며 찾아왔습니다.
서당의 훈장은 다른 학동들의 공부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청년을
받아 주었습니다.

그런데 청년은 배움의 속도가 너무 느렸고
심지어 집안일과 농사일 때문인지
서당을 자주 빠지고 안 나오는 일도
매우 잦았기에 보다 못한 훈장이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내 자네에게 글을 가르치고 사서삼경과 논어,
맹자를 가르쳐 군자의 의를 알게 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자네가 그 뜻을 다 알기에는
너무 부족한 듯하니 이제 서당을
그만 나와 주기를 바라네."

그렇게 청년을 쫓아낸 훈장은
그래도 자신의 제자였던 이의 행적이 궁금하여
청년이 사는 마을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마을에서 물지게를 지고
노인들이 사는 집마다 물을 퍼 날라주는
제자였던 청년을 보았습니다.

청년은 자기일 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의 일들도 도와주고 있었기 때문에
서당에 자주 나오지 못하고 배움 또한
늦었던 것이었습니다.

훈장은 청년의 손을 붙잡고 말했습니다.

"나는 자네에게 군자의 뜻을 가르치려고 했지만
자네는 벌써 군자의 도리를 실천하고 있었네.
차라리 자네가 나의 스승일세."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아무리 훌륭하고 좋은 것이라도 잘 활용하지
않으면 쓸모없다는 뜻입니다.

학교에서, 가정에서, 세상의 배움을 통해서
무엇이 좋은 행동이고 나쁜 행동인지,
그리고 어떤 일은 해야 하고,
어떤 일은 하면 안 되는지
잘 알 것입니다.

하지만 아는 것으로 끝나기 때문에,
이 세상에 부조리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무엇이 옳고 바른 행동인지 알고 있다면
생각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실천은 생각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책임질 준비를 하는 데서 나온다.
– 디트리히 본회퍼 –


= 따뜻한 댓글은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행정안전부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