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화재 막아낸 지역 안전파수꾼 의용소방대원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4/08 [09:47]

주택화재 막아낸 지역 안전파수꾼 의용소방대원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4/08 [09:47]

주택화재를 막아낸 지역 안전파수꾼 의용소방대원

 

▲ 박영주 의용소방대장     © 화순투데이

46() 오전 09:11분경에 화순군 청풍면 A(91)의 주택에서 불이 나 119에 신고가 접수되었다.지령을 받고 출동 중 주택화재가 마을 주민에 의해 초기진화가 되었다는 무전이 전송되어 천만다행이라는 심정으로 화재 현장에 도착해 확인해 보니,

 

고령의 A씨가 헛간 아궁이에 불을 지펴놓고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옆에 쌓아뒀던 땔감과 장작에 확대되어 화재가 발생했고, 마을에 살던 청풍면 의용소방대장(박영주)이 농사일을 나가던 중 연기를 목격하고 현장으로 바로 이동하여 경운기에 실려 있던 물을 이용해 같은 마을에 사는 의용소방대원(청풍여성대, 배경순)과 합심하여 초기진화를 성공적으로 마쳤던 상황이었다.

 

창고와 헛간으로 사용하던 건물은 조립식패널 건물로 초기진화가 조금이라도 늦었다면 건물 전체뿐 아니라 A씨가 거주하던 주택으로까지 번질 위험이 있었다.

 

두 명의 의용소방대원은 내 마을에서 발생한 화재로 당연히 우리 의용소방대가 나서야할 일을 한 것 뿐이고, 함께 진화에 나서준 이웃주민들의 수고가 더 많았다며 마을 주민들의 칭찬에 쑥스러운 듯 손사래를 쳤다.

 

또한 의용소방대원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기에 몸이 바로 반응을 했다며 평소 교육과 훈련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닫게 됐다는 말도 덧붙였다.

 

화순소방서장(김기석)은 주택화재를 성공적으로 막아 준 의용소방대원에게 노고의 뜻을 전했고, 청명한식 기간 산불예방을 위해 마을별 순찰과 캠페인을 실시해준 화순군 의용소방대원 모두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전남대병원내 치유숲 입구에 ‘치유의 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