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남자 ‘폐암 발생률’ 3년 연속 1위…대책 절실

높은 흡연율· 노령인구 증가 등 원인 금연사업 강화·‘폐암검진’ 활성화해야
지역 암발생률 증가…예방·치료 및 암생존자 지원도 늘려야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3/19 [10:23]

전남 남자 ‘폐암 발생률’ 3년 연속 1위…대책 절실

높은 흡연율· 노령인구 증가 등 원인 금연사업 강화·‘폐암검진’ 활성화해야
지역 암발생률 증가…예방·치료 및 암생존자 지원도 늘려야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3/19 [10:23]

         ■ 화순전남대병원 전남지역암센터, 1999~2016년 광주·전남 암등록통계 분석 

 

▲ 암 수술 장면!!     © 화순투데이


광주
·전남의 암발생률이 늘고 있는 가운데 각종 암 중 특히 전남 남자들에게선 폐암 발생률이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전국에서 유일한 사례이며 폐암 조사망률도 전국 1위를 차지,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광주·전남 암환자들의 5년생존율 향상추세는 뚜렷해지면서 암생존자가 14만명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암예방과 암환자 치료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과 함께 암생존자를 위한 지원프로그램 강화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 전남지역암센터(소장 주영은)와 광주·전남지역암등록본부(책임연구자 권순석)가 오는 21암예방의 날을 앞두고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지역 암등록통계를 분석, ‘광주·전남 암발생률 및 암 생존율 현황(2016)’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광주전남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16,404명으로 전년도의 15,790명에 비해 614명 증가했다. 전년도까지 암환자 발생률은 광주의 경우 3년 연속, 전남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6년 들어 증가세로 돌아선 점이 주목된다.

 

▲ 암 완치환자 축하!!     © 화순투데이


2016
년 광주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총 5,783(2,949· 2,834), 전남에서 새롭게 발생한 암환자 수는 총 10,621(5,879· 4,742)이었다.

 

특히 전남 남자의 경우, 폐암발생률이 2014년 이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7년도 기준 폐암 조사망률도 10만명당 52.8명으로 전국 1위다. 높은 흡연율과 노령인구의 증가 등이 원인으로 판단된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을 감소시키기 위한 금연사업을 강화하고, 올해부터 실시되는 국가폐암검진사업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절실하다.

 

2016년도의 암종류별 발생빈도를 보면, 광주의 남자는 위암·폐암·대장암·간암·전립선암 순이었고, 전남의 남자는 폐암·위암·간암·대장암·전립선암 순이었다. 여자의 경우, 광주·전남 모두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폐암 순이었다. 갑상선암 감소가 전국적인 추세에 비해 느린 것으로 분석됐다.

 

광주·전남 암환자의 연도별 5년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999년도부터 2016년도까지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광주 67.2% (남자 58.0%, 여자 76.1%), 전남 57.2% (남자 48.8%, 여자 67.6%)였다. 전남은 폐암·간암같은 중증암과 노령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광주에 비해 생존율면에서 차이를 보였다.

 

▲ 암 수기 전시!!     © 화순투데이


최근
5년간(2012~2016)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광주 72.9%, 전남 65.5%, 지난 5년간(2007~2011)5년 생존율에 비해 각각 1.9%p, 4.0%p 증가했다.

 

암발생자 중 생존해있는 환자수는 1999년 암발생 통계 집계 이후 2016년말까지 122,553(광주 46,412, 전남 76,141)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를 기초로 지난해까지의 암생존자수는 137,791(광주 52,637, 전남 85,154), 올해에는 14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인구 24명당 한명꼴이다.

 

이들을 위한 암치료 이후의 삶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중요하다. 올해부터 시작되는 소아암생존자 지지센터를 비롯, 지역의 암생존자들을 위한 통합지지센터의 활성화가 절실하다. 암환자 직장복귀 지원, 소아암환자 학교복귀 지원프로그램 등 암경험자를 대상으로 하는 내실있는 정책도 시급하다.

 

한편 2016년 광주·전남 27개 시··구별 암발생률을 비교한 결과 광주에서는 서구가 남녀 모두에서 가장 낮은 발생률을 보였고, 전남에서는 담양군·곡성군·광양시 순으로 암발생률이 낮았다. 암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광군·화순군· 장흥군 순이었다. 특히 영광군은 2016년도 암발생률이 남녀 모두 1위였고, 장흥군은 2016년도와 지난 10년간(2007~2016) 통계에서도 모두 남자 2, 남녀 전체 3위를 차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키즈라라,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BK21+사업단과 양해각서(MOU)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