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향기]발로 알아보는 건강 상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1/29 [14:43]

[넷향기]발로 알아보는 건강 상태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1/29 [14:43]

▲     © 화순투데이


1. 발이 너무 차다

따뜻한 실내에서도 발이 얼음장처럼 찬 사람들이 있다. 이런 현상은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을 때 일어난다. 

이는 흡연과 고혈압, 심장 질환과 관계가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계 손상이 있을 때도 발이 찰 수가 있다. 

이밖에 갑상선(갑상샘)기능저하증이나 빈혈증이 원인일 수도 있으니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2. 발뒤꿈치에 통증이 있다

 발바닥의 근막염이 원인일 수 있다. 뒤꿈치 뼈에 연결돼 있는 인대에 염증이 생기면 근막염이 된다. 

 아침에 깨서 첫 발을 내디딜 때 가장 심한 통증이 올 수 있다. 

 관절염, 과도한 운동, 잘 안 맞는 신발 등도 원인이 된다.

 

3. 발에 난 상처가 잘 아물지 않는다

당뇨병이 있다는 적신호다. 

당뇨가 있으면 발의 감각과 혈액 순환, 부상 치유력에 손상이 발생한다. 

따라서 물집 같은 작은 상처도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당뇨병 환자는 매일 발을 깨끗이 씻고 말리며  상처가 있는 지 살피고 관리를 해야 한다.

 

4. 발이 부었다

오랫동안 비행기 등을 탔을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반면 이런 경우를 제외하고는 심각한 질병이 있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혈액 순환이나 림프계에 문제가 있거나, 혈전(피떡)이 있는 경우다. 

 신장(콩팥) 장애나 갑상선 저하증이 있을 때도 발이 붓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5. 발에 통증이 있다

보통 발이 아프면 신발 탓을 하게 마련이다. 실제로 여성 10명 중 8명은 하이힐 등 신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피로 골절이나 뼈의 미세한 균열 때문일 수가 있다. 

너무 심한 운동이나 장거리 달리기 등도 발에 통증을 일으킨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