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2심도 징역 5년, “국정원 대가성 뇌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1/19 [12:01]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2심도 징역 5년, “국정원 대가성 뇌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1/19 [12:01]

▲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2심도 징역 5년, “국정원 대가성 뇌물”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심도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최 의원이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에서 받은 1억을 뇌물로 인정했다. 서울고법 형사13(부장판사 정형식)1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최 의원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5년 실형을 선고했다. 1심과 동일한 형량이다.

2심도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10월 부총리 집무실에서 당시 이헌수 국정원 기조실장에게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 의원은 뇌물을 받은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최 의원이 뇌물을 받았다고 보고 징역 5년과 벌금 15000만원을 선고하고, 추징금 1억원을 명령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최 의원이 국정원에서 받은 1억원은 대가성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1심 선고 형량보다 높은 징역 8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