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소아암 완치잔치’ 웃음꽃

35명에 축하 메달…백일장 시상 병행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장학금 기부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1/13 [15:26]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암 완치잔치’ 웃음꽃

35명에 축하 메달…백일장 시상 병행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장학금 기부도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1/13 [15:26]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에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 의료진의 희망찬 웃음과 박수갈채가 울려퍼졌다.

 

▲     © 화순투데이


지난 8일 병원내 대강당에서 18회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 완치잔치가 열렸다. 정신 원장· 국훈 전남대어린이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등 의료진들은 이날 35명의 환아들에게 일일이 완치메달을 걸어주었다.

 

정혜인 화순교육지원청 교육장, 최영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광주전남지회장, 장승종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사무총장 등도 참석, 완치 환아와 가족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마술공연· 완치환아 가족들의 장기자랑· 동물 캐릭터 옷을 입은 의료진들의 축하무대가 이어져 웃음꽃을 피웠다. 화순교육지원청에서 주최했던 환아들의 백일장 시상과 행운권 추첨도 있었다.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에서 완치 환아 김모군에게 장학금 50만원도 전달해 풍성함을 더했다.

 

급성림프구성백혈병으로 25개월 간의 치료를 거쳐 이날 완치메달을 받은 최○○(12)양은 입원·항암치료중 아프고 지칠 때마다 응원해 주고 완치희망을 준 의료진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원내의 여미사랑병원학교에서 수업도 계속 받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고 완치 사례담을 발표했다.

 

▲ 정신 원장이 완치환자를 안아주고 있다!!     © 화순투데이


생후 100일 되는 날 백혈병 진단을 받고, 이날 완치메달을 받게 된 29개월 짜리 꼬마 이○○군의 부친도 감사 편지글을 들려 줘 감동을 더했다.

 

정신 원장은 매년 새해초 소아암 환아들의 완치잔치를 열어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 있다암환자들의 행복하고 빠른 쾌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은 2004년 개원 이후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850여 명의 환아들을 치료해 왔는데 완치자가 540여 명에 이르고 있으며,소아암 환경보건센터·호남권 희귀질환센터를 운영하며 치료 연구에도 힘쓰고 있다.

 

병원내 여미사랑 병원학교도 운영중이다. 입원치료로 장기간 수업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각종 치유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여미는 화순의 옛 지명이다.

 

▲     © 화순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