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배즙 호주로 해외 첫 수출 … 숙취음료 ‘배 주스’

나주APC 신제품 ‘배 주스’ 개발, 배 원물기준 10톤 배즙 수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8/12/21 [16:14]

나주배즙 호주로 해외 첫 수출 … 숙취음료 ‘배 주스’

나주APC 신제품 ‘배 주스’ 개발, 배 원물기준 10톤 배즙 수출

화순투데이 | 입력 : 2018/12/21 [16:14]

세계적인 명품 과일 나주 배로 만든 나주 배즙이 호주로 첫 해외 수출 길에 오른다.

 

▲     © 화순투데이


전남 나주시
(시장 강인규)는 지난 19일 나주시조합공동사업법인(APC)을 통해 배 원물 10톤 분량의 배즙으로 만든 신제품 배 주스’ 50,000개를 호주로 수출했다고 21일 밝혔다.

 

나주배의 경우, 올해 미국, 대만, 베트남 등 11개국을 대상으로 총 2,700여 톤의 수출 실적을 올린 바 있으나, 배즙의 해외시장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주APC에 따르면, 이번 수출은 호주의 한 매체를 통해 배로 만든 음료가 숙취해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계기가 됐다. 이후 인터넷, SNS 등에서 입소문을 탄 배즙은 외국인들 사이에 숙취해소용 음료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호주 현지 업체는 지난 3월 국내 배 최대 생산지인 나주지역 APC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수출전용 배 음료 신제품 개발에 착수했다.

 

배 주스는 배즙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든 스파우트’(spout) 제품으로, 내년 110일부터 호주 멜버른 소재의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성인용 숙취해소 음료로 본격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호주 수출을 계기로 나주시와 APC는 나주배의 새로운 수요 창출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2019년 배즙 50톤 수출을 목표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또한 수출 전문단지 조성, 수출 포장재 지원, 해외시장 판촉행사 운영, 수출 물류비 차액 보조 등 행정적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나주배와 배로 만든 가공상품 수출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마케팅을 추진해가겠다.”, “배 품종 다양화, 소포장재 보급 등 소비자 트렌드에 맞춘 생산체계 구축으로 위축된 나주 배 명성을 되찾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청풍 화학산 고산 철쭉제 열린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